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한국당 “김경수 구속, 대선 정당성 의심…文대통령이 답해야”

기사승인 2019.01.31  19:32:16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청와대 앞 긴급 의총서 “초권력형 비리 쌓여있어…대통령 수사는 특검으로”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을 비롯한 당 소속 국회의원들은 지난 31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김경수 경남지사의 드루킹 댓글 조작사건, 손혜원 의원 국조-특검 수용, 김태우 특검, 신재민 청문회 등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입장 표명을 촉구했다. 사진-자유한국당

법원이 김경수 경남도지사의 ‘드루킹 댓글 조작 공모 혐의’를 인정, 1심에서 유죄를 선고하면서 자유한국당의 칼끝이 문재인 대통령에게로 향했다.

한국당은 31일 오후 국회와 청와대 앞에서 긴급 의원총회를 열어 문 대통령에 대한 수사와 특검까지 거론하면서 청와대를 압박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먼저 김 지사의 혐의와 관련해 “김 지사가 드루킹 일당과 공모한 댓글 조작 숫자가 8,840만 회”라며 “민주화 이후 가장 심각한 불법선거운동이고, 대규모 민주주의 파괴”라고 지적하고 “지난 대선의 정당성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응답해야 할 초권력형 비리는 차곡차곡 쌓여있다”며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 손혜원 의원,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 임명 등의 사건을 일일이 꼬집었다.

또 “이번 판결은 진상규명의 시작일 뿐”이라며 “이제 대통령과 여당은 국정조사와 특검에 대해서 답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국회 법사위원장인 여상규 의원도 이날 긴급 의총에서 “김경수 지사에게 적용된 업무방해, 선거법 위반이 적용됐는데 김 지사에서 끝이겠나. 더 있다면 바로 문 대통령”이라며 “수사는 대통령 영향이 미치지 않는 특검으로 해야 한다”고 몰아붙였다.

한국당은 문 대통령 최측근이던 김 지사에게 선거법 위반이 적용된 만큼 문 대통령도 댓글조작 사실을 인지했을 것이라는 입장이다.

한편 중앙선관위 조해주 상임위원 임명 강행에 반발해 국회 일정을 전면 보이콧하고 릴레이 농성에 돌입한 한국당은 문 대통령에 대해 총공세를 펼치고 있어 얼어붙은 정국이 쉽게 풀리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박종완 기자 news8272@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