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ad34

김관영 "원전 건설 재추진 송영길 용기 있는 고백"

기사승인 2019.01.14  15:51:21

공유
default_news_ad1
ad35
ad36

- 정부 향해 "에너지 전환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 필요"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경상북도 울진군 신한울원전 3·4호기 건설과 관련해 재개가 필요하다고 밝힌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주장에 "용기 있는 고백"이라고 힘을 실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송 의원에 대해서 "지난 11일 송영길 의원이 원전 산업계와 만난 자리에서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추진을 주장했다"고 언급며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비판하고 나섰다.
 
송 의원의 신한울 3·4호기 재추진과 관련해 민주당과 정부의 정책과 배치 돼 논란이 있었지만 이에 대해 김 원내대표는 "청와대와 민주당 내에서 묻지마 탈원전 정책 상황에서 용기있는 고백이라고 생각하며 평가한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를 향해 "급격한 탈원전 추진과정에서 이전 정부서 합리적 의사결정을 통해 정해지고 진행된 건설 철회 행위는 정부 정책 추진 신뢰를 크게 무너뜨리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김 원내대표는 원전 기술에 대해서 "세계적 수준의 기술 원전 기술과 관련 산업 인프라가 흔들리고 석박사 등 인재 충원이 중단되는 심각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원전 1개의 수출이 가져오는 경제효과는 50억달러에 달하며 관련 기술 영향력 역시 매우 광범위하다"고 지적했다. 
 
덧붙여 정부에 "송영길 의원의 용기있는 고백에 대해 청와대와 정부여당은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에너지 전환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를 반드시 해야 하며 신한울 3·4호기 재추진 문제를 다시한번 적극 검토하길 촉구한다"며 에너지 전환 정책의 전반적인 재검토를 요구했다.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를 통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KJT뉴스-원명국 기자

신선혜 기자 ssh153185@naver.com

<저작권자 © kjt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ad39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ad40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